외출에 나설 때면 간단한 가디건 한 장이면 충분했던 어제였는데, 어느새 날이 추워져 옷장 속 코트를 꺼내게 되는 11월 입니다. 호 하고 하얀 입김이 나오는 걸 보니 겨울의 초입임을 실감하는 요즘 이에요. 매섭게 추운 겨울이 걱정이 되면서도 한편으로 반가운 이유는 겨울 하면 생각나는 겨울음식 때문이지 않을까요? 삼성 커브드 모니터와 함께 알아보는 4가지 겨울 음식! 추운 날씨에 발을 동동 구르며 먹던 길거리 포장마차, 분식집 겨울 음식들을 구경하면서 입맛을 다셔볼까요





본 콘텐츠에서 설명하는 제품은 커브드 모니터 68.6cm C27F593FDK 입니다. 


 



 

 



첫 번째 겨울 음식은 바로 군고구마입니다. 고구마의 강한 항산화 능력은 하루에 고구마 한 개씩을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라는 말을 들을 정도인데요, 특히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군고구마는 김치와 먹을 때 가장 맛있는 조합이라고들 하는데요, 실제로 고구마에 들어있는 칼륨은 김치 등에 다량 함유된 나트륨 성분들을 몸 밖으로 내보내기 때문에 고구마와 김치를 함께 먹는 것이 과학적으로도 좋다고 합니다. 프라이팬에 고구마를 넣고, 뚜껑을 닫고 약한 불로 30분 정도 가열하면 손쉽게 군고구마를 집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고구마 껍질의 경우 음식물 쓰레기로 분리해서 버려야 하니 잊지 마세요! 

 


 



 

두 번째는 호떡이 에요. 호떡은 한국과 중국 등에서 먹는 간식으로, 찹쌀이나 밀가루 반죽 안에 설탕이 녹아 있는 뜨거운 떡입니다. 호떡에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는데요, 호떡은 처음 청나라에서 우리나라로 전해져 오면서 오랑캐가 전해준 떡이라는 의미에서 를 붙여 호떡이 되었다고 합니다. 요즘은 길거리에서뿐만 아니라 집에서도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믹스 가루들을 많이 파는 덕분에 호떡을 더욱 자주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세 번째는 찐빵입니다. 찐빵은 안에 팥이나 채소와 같은 속이 들어가는 빵입니다. 찜통에 찌거나 전자레인지를 이용해서 만들어 먹고는 합니다. 속에 단 팥이 들어가는 형태가 원조이지만, 요즘은 고기나 치즈, 채소, 고구마, 피자 재료 등을 속에 넣으면서 종류가 다양해졌습니다. 찐빵은 집에서 만들어 먹는 경우는 잘 없고, 대체로 할인점에서 사서 집에서 데워먹고는 합니다. 따듯한 찐빵이 밖에서 먹고 싶다면 편의점에 가는 것이 제일 빠르기도 하고요







마지막 겨울 음식은 붕어빵! 어렸을 적 한 번쯤 붕어빵 안에 붕어가 있다는 말을 들어보지 않았나요? 붕어빵은 이름과 달리 붕어 대신 팥이 들어가 있는 붕어 모양의 빵입니다. 붕어빵은 19세기 말의 일본의 도미 빵에서 유래하였는데요, 1930년대에 한국에 들어오면서 현재의 붕어빵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붕어빵은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모양을 유지하고 있지만, 점점 붕어빵을 파는 곳들이 적어진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낳고 있습니다.

 



겨울음식들이 자꾸 생각나는 또 하나의 이유! 먹음직스러운 '색'에 있지 않을까요? 뜨거운 고구마를 반으로 갈랐을 때의 샛노란 고구마 속 살,  갓 구워내어 너무나 뜨거운데도 계속 먹게되는 흑갈색의 호떡 꿀, 아버지가 퇴근하시며 사오시던 서류봉투 속 황금색의 붕어빵. 호호 불며 두 손으로 뜯어먹던 하얀 찐빵까지! 이렇듯 색은 우리에게 무한한 상상력을 가지게 하죠? 그렇다면 색을 색답게 보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바로 삼성 커브드 모니터! 삼성 커브드 모니터는 기존 모니터보다 풍부하고 깊이 있는 컬러표현이 가능해졌으며, 그 중에서도 특히 레드와 그린의 표현력이 뛰어나졌습니다. 원본 색상을 충실히 재현하여 전문적인 분야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한다고 해요.







겨울 음식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벌써 군침이 막 돌지 않나요

이번 겨울, 소개된 겨울 음식들을 즐기면서 겨울 분위기를 한껏 즐겨보는 건 어떨까요


 

 

 


커브드 모니터 보러가기

http://www.samsung.com/sec/consumer/it/display/curved-monitors/LC27F593FDKX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amsung IT K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